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left_banner04.gif



필자 이미영 기자
PDF Spot.pdf (419KB) (Down:0)
분류 건설 > POLICY
발행일 2017년 10월 10일 (399호)
   
설계·시공 일괄입찰 공사 불공정 관행 개선한다


국토부 ‘건설기술진흥업무 운영규정’ 개정안 행정예고
 
국토교통부는 설계․시공 일괄입찰(턴키) 공사의 불공정관행을 개선하는 내용을 담은 ‘건설기술진흥업무 운영규정’ 개정안을 9월 28일부터 행정예고에 들어갔다.

턴키는 ‘설계・시공 일괄 발주’로 업계의 창의성과 책임성을 제고하여 건설기술력을 증진하고 해외시장 진출에 크게 이바지해 왔다. 그러나 턴키 공사의 특성상 시공사-설계사, 발주청-낙찰자간 계약이 이루어짐에 따른 갑・을 관계가 발생하여 우월적 지위를 남용한 불공정한 계약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따라서 국토교통부는 턴키 공사의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금년 2월부터 업계 등과 함께 ‘불공정 관행 개선 특별팀(TF)’을 구성하고 불공정 사례 조사와 함께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였다. 이번 개정안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부적정한 설계대가 지급 및 설계계약 지연(설계사-시공사 간)
발주청은 턴키에 참여하는 시공사에게 설계보상비를 지급하나 시공사는 설계사에게 설계보상비 이하(50~70%)의 낮은 대가를 지불하거나 계약을 지연하여 설계비를 늦게 지급하는 사례가 있다. 따라서 발주청이 시공사와 설계사간 계약이 공정하게 이루어 졌는지 검토하도록 하고 사전심사(PQ)를 신청할 때 계약서를 제출하도록 규정하여 설계계약 시기를 명확하게 하였다.

설계사는 참여 시공사와 개별 계약(설계사-시공사 간)
컨소시엄 시공사(5~10개)는 설계사에게 개별 계약을 요구하는 사례가 있어 설계사는 과도한 행정업무가 발생하고 설계비 수령에도 곤란함을 겪고 있다. 이번 개정을 통해 발주청으로부터 설계보상비를 수령 받는 대표 시공사가 설계사에게 설계비용을 직접 지급하도록 하는 규정을 신설했다.

공기연장, 민원에 따른 공사비 증액 불가(발주청-시공사 간)
발주청의 입찰안내서에 시공사 책임이 아닌 민원, 공사기간 연장 등에 따른 추가비용이 발생할 경우에도 예산증액이 불가한 것으로 명시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개선방안으로 계약상대자의 책임여부와 상관없이 계약상대자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입찰안내서상의 규정을 삭제토록 했다.

입찰안내서 공개 지연(발주청-시공사 간)
발주청은 구체적인 과업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입찰안내서를 시공사 입찰참여가 결정된 이후에 공개하여 예상치 못한 과업으로 인해 입찰사에 손실이 된다는 지적이 있다. 따라서 업체가 입찰에 참여 여부를 충분하게 판단할 수 있도록 발주청의 입찰안내서를 입찰을 공고할 때 제시하도록 규정하였다.

국토교통부는 ‘건설기술진흥업무 운영규정’ 개정 뿐만 아니라 발주기관도 입찰안내서상 불공정한 관행을 스스로 발굴하고 이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토록 유도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을 통해 턴키 등 기술형 입찰의 불공정관행이 개선되고 기술경쟁을 통한 건전한 건설산업 문화가 정착되어 건설업계의 기술력이 증진되고 더 나아가 해외시장 진출에 기여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문보기는 로그인 하세요. PDF 다운로드는 회원님께만 제공됩니다.
  0
3590
본문글 상단의 PDF를 다운로드 하시면 월간지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건설 수주 급감 원인 진..

2017년 10월호
(399호)
 
오늘의 HOT
최신기사
인기 BEST
최다조회기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1 (방배동) | Tel. 02-3473-2842 | Fax. 02-3473-7370
Copyright ⓒ ㈜건설교통저널 All right reserved.